2019-12-07 11:17 (토)
'귀한 몸 신축' 10월까지 5.4만가구 입주…전년比 1.4만가구↓
상태바
'귀한 몸 신축' 10월까지 5.4만가구 입주…전년比 1.4만가구↓
  • 김영록 기자
  • 승인 2019.09.10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2.5만가구…강동구 입주물량 증가에 서울 8709가구
"분양가상한제로 공급 위축 우려…새 아파트 관심 ↑"

10월까지 전국 5만4000여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9~10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88개 단지 총 5만3925가구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6만7958가구)보다 1만4033가구 감소한 수준이다.

수도권 입주물량은 34개 단지 2만5066가구다. 이 가운데 △서울 7개 단지 8709가구 △경기 21개 단지 1만3141가구 △인천 6개 단지 3216가구다. 수도권 전체 입주물량은 줄었으나, 서울은 강동구의 대규모 입주로 1년 전보다 2703가구 늘었다. 9월 4932가구 규모의 강동구 '고덕그라시움'이 입주하며 성북구 '래미안장위퍼스트하이(1562가구)' 등도 입주를 앞두고 있다.

지방은 54개 단지 2만8859가구가 입주한다. 지역별로 △경남(7곳 7433가구) △충북(4곳 3286가구) △부산(6곳 3271가구) △광주(5곳 2827가구) △세종(3곳 2720가구) △대구(4곳 2035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다.  

부동산114는 예년보다 감소한 입주물량으로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은 더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이 예정된 상황에서 공급 축소 이슈가 맞물려 신축 아파트에 대한 재평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신규 입주단지에 대한 수요자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